따뜻한 마음과 착한 목소리들이 모여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5의 착한목소리페스티벌, 그 뒷이야기가 궁금한 분들 많으실 텐데요. 서울시 성북구에 있는 서울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는 4월 8일부터 최종적으로 선발된 착한 목소리 285명이 최종녹음을 시작했답니다. 착한 목소리 참여자들이 녹음 스케줄에 맞춰 현장에 도착하면 안내에 따라 사전교육을 받고, 연습을 한 후 녹음 스튜디오에 들어갑니다. 콘텐츠는 스토리텔링형 콘텐츠와 묘사형 콘텐츠로 나뉘며, 스토리텔링형 콘텐츠는 두 명이 짝을 지어, 묘사형 콘텐츠는 혼자 녹음을 하게 됩니다.

 

콘텐츠 녹음을 위해 오늘 이 자리에서 처음 만난 봉사자들. 처음 만난 어색함보다는 시각장애 청소년들이 듣게 될 오디오 콘텐츠를 보다 생생하게 녹음하기 위한 고민과 뜨거운 열정으로 가득했던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5 최종녹음 현장! 최종 선발된 착한 목소리들의 이야기, 지금 바로 함께하시죠!

 

“혼자였으면 더 떨렸을 거예요. 함께 호흡을 맞추며 녹음하니까 정말 좋았어요!”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5 착한 목소리 조은비&김미라 님

 

<조은비 님>

 

Q. 착한도서관프로젝트에 어떻게 참여하게 되셨나요?

 

조은비 님 : 저는 영어 라디오에서 리포터로 일하고 있어요. 제가 국제 MC 협회에 소속되어 있는데, 협회의 동문회를 통해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를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목소리를 쓰는 일을 직업으로 삼고 있긴 하지만, 목소리 기부가 제가 해온 일들과는 조금 거리가 있더라고요. 그래서 사실 착한목소리페스티벌 1차 오디션에 3번 도전했습니다. 여러 번 떨어지면서 스스로 재능기부를 하러 왔다는 생각 자체가 조금 건방진 생각이었고, 아직도 노력하고 발전해야 할 부분이 많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좋은 취지의 이 프로젝트에 꼭 함께하고 싶어 끝까지 도전했던 것 같아요.

 

<김미라 님>

 

Q.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5의 착한 목소리로 최종 녹음에 참여한 소감이 어떠신가요?

 

김미라 님 : 저에게 착한도서관프로젝트는 새로운 도전이었습니다. 목소리만으로 저 자신을 표현할 수 있고,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좋은 것 같아요. 특히, 이렇게 도전을 하면서 스스로 자신감도 생겼고요. 좋은 마음을 가지고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긍정적인 장을 마련해준 SC제일은행에 정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Q. 스토리텔링형 콘텐츠를 녹음하셨는데, 처음 만난 분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것이 어렵진 않으셨나요?

 

김미라 님 : 이런 경험조차도 정말 새롭고 즐거웠던 것 같아요. 처음 보는 사람과 만나서 호흡을 나누고 녹음을 한다는 게 흔한 경험은 아니잖아요. 스토리텔링형 콘텐츠가 대화형 스크립트라서 직접 상대를 만나 진짜 대화하는 것처럼 대사를 주고받으며 녹음하는 것이 더욱 생동감 있게 느껴지고 좋았습니다.

 

 

“쉽게 지나치던 주변에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내년에도 함께하겠습니다.”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5 착한 목소리 이수정 님

 

 

평소 목소리 기부 쪽에 관심이 많았다는 이수정 님은 어린 딸아이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며 착한목소리페스티벌 오디션을 준비했다고 합니다. 생생한 연기와 정확한 발음이 어린이 동화책 읽어주기의 포인트라며, 딸을 위해 책을 읽어주던 습관으로 묘사형 콘텐츠 읽기가 수월했다고 합니다. 이수정 님에게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5는 어떤 의미일까요?

 

<이수정 님>

 

이수정 님 : 평소에 시각장애인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해보진 않았어요. 사람들이 보통 관심을 깊게 가지지 않으면 잘 모르잖아요. 그런데 이렇게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하면서 ‘눈이 안 보이시는 분들은 이런 부분이 궁금하겠구나’, ‘그분들은 이런 설명이나 이런 방법의 묘사가 필요하구나’ 하는 부분을 새롭게 알게 되었어요. 그러면서 장애인분들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고, 이런 부분이 저에게는 참 좋게 느껴졌습니다. 착한목소리페스티벌 오디션에 도전하는 것이 꼭 나만을 위해서라기보단,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그분들의 입장이 되어 보는 계기가 되는 거 라고 생각해요. 최종 합격도 좋지만, 그런 의미를 생각하며 좋은 뜻에 동참하는 분들이 많아지길 바랍니다.

 

1만 5,000여 명의 따뜻한 관심과 참여로 성황리에 마무리된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5! 최종 녹음에 참여한 착한 목소리들을 만나보셨는데요. 작은 참여로 시작했지만 생각지 못한 행복한 경험을 했다며 미소 짓는 착한 목소리분들을 보니 다음에 진행될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6가 더욱 기대됩니다. 앞으로 더 많은 착한 목소리들이 모여, 시각장애인을 위한 보다 많은 오디오 콘텐츠들이 만들어지길 바랍니다.

 

 





내 목소리가 눈이 불편한 시각장애인에게 특별한 콘텐츠가 될 수 있다는 즐거운 상상. 이 따뜻한 상상을 직접 실현하기 위해 오디션 현장을 찾은 예비 착한 목소리들이 있습니다. 착한목소리페스티벌의 진정한 주인공, 착한목소리 참여자들의 이야기, 지금 바로 함께 하시죠!


"아이들에게 남을 돕는 즐거움을 알려 주고 싶어요.”

정하랑 어린이&김지혜 어머니, 오미정 선생님 외 초등학생 8명


3월 26일 착한목소리페스티벌 현장을 가득 채운 귀여운 목소리의 주인공들을 만나봤습니다. 딸과 함께 오디션장을 찾은 어머니와 학생들을 데리고 전주에서 올라온 선생님. 이분들은 어떤 계기로 착한목소리페스티벌 오디션에 참여하게 된 걸까요?


<정하랑 양&김지혜 님(좌)과 오미정 님 외 초등학생 8명(우)>


김지혜 님 : 세상에는 다양한 종류의 기부가 있잖아요. 하지만 잘 몰라서 기부에 쉽게 참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요. 기부라는 게 어려운 것이 아닌데 말이죠. 이렇게 부담되지 않으면서 쉽고 재미있게 시각장애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기부도 있다는 것을 아이에게 알려주고 싶었어요.


오미정 님 : 아이들이 아직 어려서 목소리 기부의 의미를 완벽히 이해하긴 어려울 거예요. 하지만 아이들이 직접 오디션에 참여하고 또 녹음까지 할 기회를 가진다면, 정말 특별한 경험이 될 것 같아 함께 오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의 목소리가 담긴 콘텐츠가 만들어진다면 스스로에게 뿌듯함과 자긍심이 생기지 않을까요?


눈이 안 보이는 언니 오빠들을 도울 수 있어서 기쁘다는 정하랑 어린이. 그리고 오디션을 본다는 것이 떨리고 조금은 부끄럽기도 하지만 열심히 연습해서 꼭 녹음에 참여하고 싶다는 전주 완산서초등학교 학생들의 모습이 참 늠름하고 귀여웠습니다.


“제 목소리로 좋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정말 신기하고 행복해요!”

이수진&이윤하 양, 장희진 님


인터넷 서핑 중 우연히 알게 된 SC제일은행 착한목소리페스티벌 소식에 주저 없이 참여 신청한 분들이 있습니다. 학교를 마치고 바로 달려온 발랄한 여고생 이수진, 이윤하 양과 몸이 불편하지만,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기쁨에 현장을 방문한 장희진 님을 소개합니다.


<이수진 양&이윤하 양(좌)과 장희진 님(우)>


이윤하 양 : SNS를 하다가 우연히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에 대해 알게 되었어요. 원래 봉사에 관심이 많은데 이런 재능기부 봉사가 있다는 건 잘 몰랐거든요. 그래서 호기심이 생겼고, 직접 참여해보고 싶어 친구와 함께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이수진 양 : 사실 은행이 이런 재능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것에 조금 놀랐어요. ‘은행’ 하면, 약간 딱딱한 분위기가 연상되잖아요. 이렇게 좋은 의미가 있는 캠페인을 진행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계속 참여하고 싶어요!


장희진 님 : 전에 착한도서관프로젝트에 대해 들은 적이 있었는데 자세한 내용은 몰랐어요. 이번에 참여 신청을 하려고 보니, SC제일은행에서 진행하는 캠페인이더라고요. 이렇게 착한도서관프로젝트에 대해 알게 되고, 직접 참여하면서 SC제일은행에 좀 더 친근감이 생긴 것 같아요. 앞으로도 좋은 일 많이 해주시길 바랍니다.


“이 따뜻한 마음들이 도움이 필요한 곳에 잘 전해지길 바랍니다.”

황혜숙 님&오정환 님, 김정수 님


착한목소리페스티벌 현장에는 남녀노소 다양한 사연을 가진 분들이 방문해 주셨습니다. 그중 황혜숙 님과 오정환 님은 성우 아카데미에서 성우의 꿈을 키우며 알게 된 사이로, 재능기부를 하기 위해 오디션 현장을 방문한 지인 사이입니다. 그리고 가족의 응원을 듬뿍 받으며 현장을 찾은 주부 김정수님은 오랜만에 느끼는 설렘에 기분 좋은 미소를 지었는데요. 착한목소리페스티벌에 방문한 이분들이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까요?


<황혜숙 님&오정환 님(좌)과 김정수 님 가족(우)>


황혜숙 님 : 많은 분이 좋은 마음으로 착한목소리페스티벌 현장에 방문하시는 것 같아요. 그런데 이게 사실 오디션이다 보니, 떨어지는 분들이 있을 수밖에 없죠. 하지만 만약 떨어지셨더라도 처음에 가졌던 좋은 마음 잊지 마시고, 마음을 조금 내려놓고 편하게 즐기다 가시면 어떨까 합니다. 그런 마음으로 참여하신다면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또 오셔서 즐겁게 함께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정환 님 : 멋지고 예쁜 목소리만을 뽑는 오디션이 아니잖아요. 너무 부담 갖지 마시고, 시각장애인분들의 마음을 상상하며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심사위원께서 천천히 또박또박 자연스럽게 읽는 것이 포인트라고 팁을 주시더라고요. 착한목소리페스티벌 오디션에 참여한 많은 분들에게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김정수 님 : 살면서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큰 행복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 착한목소리페스티벌 현장에 따뜻한 마음으로 오신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저 또한 따뜻함을 느끼고 가는 것 같아요. 이번 오디션을 계기로 삼아, 많은 분들이 다른 봉사에 참여하는데 동기부여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따뜻한 마음이 모여, 크고 작은 선행이 계속 전해지면 좋겠어요!



주변에서 매일 마주치는 평범한 가족, 여고생, 청년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마음에 품은 따뜻함 만은 정말 특별합니다. 큰돈이나 시간을 들인 것은 아니지만, 나눌 줄 아는 행복을 알게 된 착한 목소리들. 이런 마음 따뜻한 이들이 모여, 함께 사는 행복한 세상이 되길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