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S씨가 전해드릴 소식은 ‘착한목소리로 떠나는 아시아 여행, SC제일은행의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 7’의 오프라인 페스티벌인 착한목소리페스티벌에 함께한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1만 2천여 명의 발걸음을 움직이게 한 한마디, ‘누구나, 목소리만 있으면!’

 

착한도서관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이유, 착한목소리페스티벌 참가자들의 목소리로 자세히 들어볼까요?

 

"학생이기 때문에 가진 게 별로 없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저도 나누어 줄 수 있는 게 있었네요. 목소리만 있다면 누군가를 돕는다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좋은 것 같아요." – 정서영 님 (좌)

 


시각장애를 가진 어린 학생도 다른 시각장애인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며 오디션장을 찾았습니다.

 

 

"저 같은 시각장애인도 목소리 기부자를 뽑는 오디션에 도전할 수 있다고 해서 참여하게 됐습니다. 오디오 북 듣는 것을 좋아하는데, 제 목소리로 만들 수 있다고 하니 신기해요." – 한동현 군 (좌)

 

"동현이가 점자 읽는 법을 배웠기 때문에, 점자 스크립트만 있으면 충분히 (오디션에 참여)할 수 있겠다 싶더라고요." – 한동현 군 어머니 강민정 님 (우)


 

태어나서 처음으로 ‘기부’를 해본다는 참가자도 있습니다.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을 해서 동화책 읽는 연습을 많이 하는데, 이걸 아는 지인이 착한도서관프로젝트에 참여해보라고 추천해 주셨어요. 자원봉사는 가끔 해본 적 있는데 기부는 처음이에요. 그것도 목소리 기부라니! 많이 떨리긴 하는데 합격하면 정말 보람 있을 것 같아요." – 성유리 님

 


시각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 시간

 

착한목소리페스티벌을 통해 시각장애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는 참가자도 만났습니다.

 

(1층 시각장애 VR체험을 마치고) "시각장애인의 시야가 이렇게 제한적인 줄 몰랐어요. 비시각장애인들은 미처 모르고 살아가는 시각장애인들의 어려움 등을 오늘에서야 알게됐네요. 저와 아이 모두에게 교육적인 시간이었습니다." – 김미정 님


 

 

(시즌7 주제인 아시아 여행안내서에 대한 이야기 도중) "시각장애인은 여행을 즐길 수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페스티벌에 와서 시각장애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을 접하고 난 다음 그게 편견이었다는 걸 알았어요. 오히려 정보가 부족한 시각장애인들에게는 더욱 더 필요한 컨텐츠였겠구나 싶더라고요." – 박정윤 님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할수록, 시각장애인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1차 오디션 심사를 하는 시각장애인 심사위원들에게는 일 년에 한 번, 시각장애인을 위한 목소리 기부에 동참하기 위해 모인 오디션 참가자들을 만나는 이 시간이 가슴 벅차고 힘을 얻는 순간이라고 합니다.

 

 

"오디션 참가자들과 직접 만나면 에너지를 많이 얻게 되는 것 같아요. 시각장애인들에게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함께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 김현아 님 (시각장애인 심사위원)

 

 

SC제일은행 직원도 함께하는 쉬운 나눔

 

SC제일은행이 만들어가는 쉬운 기부, 착한 나눔에 직원들도 두 팔 걷고 지원에 나섰습니다.

 

 

"착한도서관프로젝트에 많은 분들이 참여 하셔서 정말 뿌듯합니다. 제가 직원이라고 하니 참가자 분들이 이것 저것 물어보시던데, 은행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책임감을 가지고 대답해 드렸어요.” 정영심 대리 / 명동역지점 (SC제일은행 직원봉사자)

 

 

더 많은 이야기를 담아 – 페이스북 현장 생중계

 

SC제일은행의 지속가능경영 공식 페이스북 ‘더 착한 TV(https://www.facebook.com/sc.thegood)’를 통해서도 현장이 생 중계되었습니다.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가 궁금하다면, 지금 확인해보세요!

 


SNS에서도 #착한도서관프로젝트 물결

 

지금까지 착한목소리페스티벌에 참여한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렸습니다. 와 닿으시나요? SC제일은행의 채널 이외에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에서 #착한도서관프로젝트 를 검색하면 수백 명의 참가자들이 직접 촬영한 인증샷과 후기들을 확인하실 수 있답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9.9만 명을 보유한 일러스트레이터 ‘다은’님도 착한목소리페스티벌 1차 오디션에 당당히 합격하고 기쁨의 후기를 그림으로 표현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일러스트레이터 ‘다은’ 인스타그램


[출처: 일러스트레이터 ‘다은’ 인스타그램 (@todaydaeun)]

 


모두가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목소리 기부 캠페인! 착한목소리페스티벌에 함께한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 재미있으셨나요? 이 다음으로 S씨가 소개해드릴 소식은, 대망의 ‘시즌7 합격자 발표’ 공지입니다. 금주 금요일인 2018년 4월 27일에 더 착한 TV 페이스북과 블로그를 통해 ‘시각장애인을 위한 아시아 여행안내서’를 제작할 최종 101인을 안내하니, 1차 합격자 분들은 더더욱 관심 갖고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쉬운 나눔과 즐거운 기부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열심히 뛰는 S씨 입니다.


오늘은 ‘달콤한 나눔’을 실천하는 착한 주인공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마포구에 위치한 스튜디오를 찾았습니다. 

착한S씨프로젝트 1편 - 이경래씨

 

오늘의 주인공이 촬영에 한창입니다. 아~ 스튜디오 입구에서부터 달달한 냄새가 진동을 하는데요~ 뭔가를 만드시는 것 같은데, 더 가까이 가볼까요?  

 

착한S씨프로젝트 1편 - 이경래씨

 

주인공의 가방 안에 아기자기한 도구들이 보이네요! 무엇에 쓰는 물건일까요?
 

착한S씨프로젝트 1편 - 이경래씨

 

아! 설탕에 베이킹소다(탄산수소나트륨)를 넣고 구워 만든 추억의 간식 ‘달고나’를 만드는 도구들이었네요~ 스튜디오를 달달함으로 가득 채운 정체가 바로 이 ‘달고나’ 였군요! 저도 어렸을 때 많이 만들어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착한S씨프로젝트 1편 - 이경래씨

 

그런데, 달고나 모양이 조금 특별합니다. 북극곰, 돌고래, 펭귄…… 멸종위기 동물들이 달고나에 그려져 있네요?!

 

멸종위기동물들을 그려 넣은 달고나로 ‘달콤한 나눔’을 실천하는 주인공의 이야기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쉽고 즐겁게 나눔을 실천하는 착한 사람들을 직접 만나, 나눔의 노하우를 들어보는 ‘착한 S씨 프로젝트’ 그 첫 번째 주인공의 ‘쉬운 나눔 이야기’가 내일, 4월 26일(목) SC제일은행 지속가능경영 페이스북 ‘더 착한 TV’ (www.facebook.com/sc.thegood) 에서 공개됩니다. Coming Soon!

 

페이스북 검색창에서 ‘더착한 TV’를 검색하세요!

'쉬운 나눔’, ‘착함’ 이 더 커지는 세상을 위한 

다양한 스토리를 소개하는 ‘더 착한TV’ 는 

SC제일은행과 함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