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3년째 ‘시각장애 청소년을 위한 찾아가는 경제교육’을 실시 중인 SC제일은행에서, 지난 10월 한빛맹학교에 이어 서울맹학교를 찾았습니다. 시각장애 청소년 경제교육에서 일일 보조 강사로 활약한 SC제일은행 직원 봉사자 18명의 하루를 S씨가 소개해드립니다~!

 


SC제일은행 본점에서 실시한 보조강사 사전연수

 

11월 26일 월요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각역(‘SC제일은행역’이기도 하지요!)에 위치한 SC제일은행 본점에서 서울맹학교 학생들의 일일 경제교육 선생님이 될 직원 봉사자들의 사전 연수가 있었습니다.

 

자원하여 봉사활동에 나선 18명의 SC제일은행 직원들은, 경제교육 전문강사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아이들이 배울 학습 내용을 미리 알아보고 시각장애 청소년을 위해 SC제일은행에서 특별 고안/제작한 촉각 활용 보드게임을 연습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보드게임 룰을 익히고 있는 SC제일은행 직원 봉사자들

 

 

 

시각장애 청소년들을 만나기 앞서 꼭 알아두어야 할 것이 있죠. 바로 ‘시각장애인을 대하는 에티켓’인데요. 시각장애인을 처음 만나는 직원들도, 여러 번 대면할 기회가 있었던 직원들도 이번 시간을 통해 대화할 때 유의해야 할 점이나 길을 안내하는 방법 등을 더 자세히 숙지했습니다.


지난 달 진행한 한빛맹학교에서의 수업은 어땠는지, 학생들의 반응은 괜찮았는지등 궁금한 점도 묻고 나누며 서울맹학교 학생들을 만날 만반의 준비를 마쳤습니다.

 


서울맹학교 학생들과의 특별한 만남

 

점심 식사를 마치고, 드디어 SC제일은행 직원봉사자들은 본점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서울맹학교로 이동했습니다. 학생들을 만날 교실은 서울맹학교 정문에서부터 보이는 초등교육관 4층에 위치한 라일락강당!

 

서울맹학교 정문 우측에 위치한 초등교육관

 


학생들이 식사를 끝내고 한 명씩 강의실로 들어올 때마다 SC제일은행 직원봉사자들은 따뜻한 인사와 함께 학생들을 자리로 안내했습니다~

 

서울맹학교 라일락강당에 모여 앉은 SC제일은행 임직원 봉사자들과 시각장애 청소년들

 

 

모두 모여 반갑게 인사를 한 다음 본격적인 수업이 시작됐습니다. 지난 번 수업에 함께한 한빛맹학교 학생들은 모두 초등학생이었다면 이번 서울맹학교 경제교육은 중학교 1, 2학년 학생들이었는데요. 금융회사의 업무와 미래 금융산업의 변화 전망에 대해 배우고 ‘착한도서관프로젝트 시즌5’에서 제작한 초▪중학생이 꼭 알아야 할 금융▪경제 관련 오디오 콘텐츠를 들어보기도 하며 쉽고 재미있는 경제교육 수업을 들었습니다.

 


‘은행원’에 대해 알아보는 진로 탐색 시간을 가지기도

 

이날 교육에서는 1:1짝꿍으로 매칭된 SC제일은행 일일 선생님(직원봉사자)이 조금더 특별한 역할을 했습니다. 초등학교 수업보다 한층 더 심화된 과정으로 은행원이라는 업무에 대한 질의응답, 토론 시간을 가진 것인데요. 학생들이 일반적으로 ‘은행원’이라고 부르는 ‘텔러’ 직무 이외에 이날 경제교육에 참여한 다양한 부서 소속의 직원봉사자들이 본인이 하고 있는 일에 대해 소개하고 학생들이 궁금해하는 은행원의 여러 직무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진로직업 탐색 과정도 있었답니다~

 


학생들이 가장 즐겁게 참여하는 보드게임 시간!

 

 

학생들의 반응이 가장 좋은 타임은 바로 보드게임 시간! 이날 수업에서도 시각장애 청소년을 위해 특별 고안한 ‘금융용어 짝 맞추기 보드게임’도 진행해 학생들의 열띤 호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어느덧 두 시간이 훌쩍 지나, 수업을 마무리 한 SC제일은행 직원봉사자들은 마지막으로 학생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해 오늘을 기억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 번 만남을 기약하며 아쉬운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이번 서울맹학교 경제교육에 이어 오는 12월에는 SC제일은행이 2018년 시각장애 청소년 경제교육 그 마지막 여정으로, 대전맹학교를 찾아갑니다. 다음 번 소식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 나눔 How to 가 궁금하시다면? SC제일은행 ‘더 착한 TV’과 함께하세요!

 

'함께하면 더 좋은 세상',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다양한 스토리를 소개하는 ‘더 착한TV’ 는 

SC제일은행과 함께합니다.

지난 9월 15일 오전, 밤 사이 내린 가을 비가 그칠 때쯤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서울숲공원’ 야외무대로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서울숲공원 야외 무대를 찾은 사람들, 과연 어떤 사람들일까요?

 

어림 짐작해도 수 백 명은 되는 듯 한데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이른 오전부터 공원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금부터 공개합니다!


은행이 함께하는 ‘공원의 친구되는 날’

 

서울숲공원을 찾은 약 600여 명의 사람들은 바로 은행 직원들과 그의 가족들!
지난 9월 15일은 바로 은행연합회와 전국 22개 은행 직원들이 함께 모여 공원 가꾸기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공원의 친구되는 날’이었습니다.

은행 직원 및 가족 자원봉사자 600여 명이 함께 하는

‘공원의 친구되는 날’

 

‘공원의 친구되는 날’이란?
환경 보호를 위한 깨끗하고 건강한 공원 가꾸기 캠페인으로, 은행연합회와 22개의 후원 은행이 함께하는 은행권 공동 사회공헌 활동입니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약 3,000여 명의 은행 임직원과 가족이 다양한 공원 정화 활동에 참여해 일반 시민들의 관심 및 참여 확산을 독려했고, 이뿐만 아니라 은행들은 매칭 그랜트(시민이 공원 봉사를 하면 1시간 당 1만원으로 환산해 전국 6개 지역 공원 환경 정화 비용으로 기부)를 통해 약 3억 7천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올해로 4회를 맞은 ‘공원의 친구되는 날’에 SC제일은행 직원 봉사자와 가족 70여 명도 함께 했는데요. 그 현장을 사진으로 소개해드립니다!


SC제일은행 직원과 가족들이 ‘공원의 친구되는 날’

 활동 인솔자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있는 SC제일은행 직원 및 가족 봉사자들’

 

봉사활동 시작 전 준비 운동을 마친 직원 및 가족들은 조를 나누어 활동 인솔자 선생님을 따라 각 활동지로 이동했습니다. 장비 사용법과 유의사항에 대해 귀담아 듣고 있는 모습 보이시나요?


본격적으로 공원 환경 정화에 나선 직원과 그의 가족들. 어떤 활동을 했는지 사진으로 만나보시죠!


뿌리 깊은 나무 – 수목 뿌리 부분의 퉁기 향상을 위해 잡초를 제거하고 비료 주기

 

동료, 가족과 함께 하는 즐거운 공원 가꾸기 현장


돌멩이의 목욕 시간 – 수로 내 이끼와 수생 부유물 제거하기

 

 동료들과 함께 돌멩이 사이사이 이끼를 제거하고 있는 직원들


잔디야 쑥쑥 자라라 – 정원 내 잡초 뽑기 및 비료 주기

 

 “땀을 흘려도 함께 하니 더 즐거워요!”


단체사진 촬영을 끝으로, 함께해서 더 즐거운 ‘공원의 친구되는 날’ 봉사활동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SC제일은행이 공원의 친구되는 날!


 ‘공원의 친구되는 날’에 참여한 직원들의 참여 소감을 들어볼까요?

 

 

금호동지점 박석휘 팀장(좌): 남편, 중학생 아들과 함께 참여했는데요. 아이에게 말로 ‘봉사’나 ‘나눔’에 대해 설명하고 가르쳐주는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살아있는 교육이 되는 것 같아요.


고객컨택센터 송미경 계장: 봉사활동은 제 생활을 되돌아 보게끔 하는 매개체인 것 같습니다. 굉장히 보람 있는 일이고, 평일에 업무를 할 때 힘을 주기도 해요!


기업금융운영센터 윤영일 대리: 가족과 함께, 동료와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더 의미 있었습니다.


SC제일은행은 #함께하면 더 좋다(#bettertogether)는 메시지를 더 널리 알리고자, 참여형 나눔 미디어인 ‘더착한TV’ 페이스북 채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착한도서관프로젝트를 포함한 SC제일은행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대해 더 알아보고 싶다면, 페이스북 검색창에서 ‘더착한 TV’를 검색하세요!

 

함께하면 더 좋은 세상',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다양한 스토리를 소개하는 더 착한TV’ 는 

SC제일은행과 함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