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15일(토) 오전, 서울 여의도공원 이벤트 홀에서 ‘2018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어울림마라톤 대회’가 열렸습니다.

SC제일은행은 올해로 4년째 참여를 하고 있는데요. 시각장애 인식개선 홍보를 위한 10km 코스 마라톤 참여 및 시각장애인과 함께 걸으며 가이드 러너의 역할을 수행하는 5km 코스 참여뿐 만 아니라, 시각장애 인식개선 캠페인 활동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 어느 해보다 땀과 열기가 가득했던 올해 대회 현장의 모습을 지금부터 공개합니다!

 

SC제일은행 참가자 등록부스로 모여주세요~

집결시간이 되자, 하나 둘 SC제일은행 직원들이 참가자 등록부스로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등록 부스에서는 시각장애 인식개선을 알리는 녹색 홍보풍선도 나눠주고, 대회에 참여한 많은 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시각장애인을 대하는 에티켓을 알리는 홍보배너도 설치했답니다~


시각장애인과 SC제일은행 가이드러너의 만남
 

 

이어 시각장애인과 함께 걷는 5km에 참여하는 SC제일은행 가이드러너들과 시각장애인들의 1대 1 매칭이 시작되었습니다. 가이드러너들은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배번표와 풍선을 달아주고, 함께 걷기 위해 손목 밴드로 나눠 착용하며 반갑게 첫 만남을 가졌습니다. 시작 전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오늘 처음 만난 사이가 아닌 것처럼 시각 전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정말 보기 좋네요. :)

 

힘찬 함성과 함께 드디어 출발!

 


하하호호 즐겁게 준비운동을 마치고 나니, 어느덧 출발 시간! 힘찬 함성과 함께 드디어 마라톤이 시작 되었습니다. 시각장애인의 말벗이 되어주며 가이드 러너의 역할을 물론, 시각장애 인식개선을 위해 캠페인 보드를 들고 열심히 행진하는 직원들에게 마라톤 완주를 위한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조금만 힘내세요, 결승선이 바로 앞이랍니다~
 

 

 

 

 

시간이 흐르자 속속 결승선에 SC제일은행 가이드러너들과 시각장애인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중도 포기자 한 명 없이 모두 결승선에 멋지게 들어오고, 이렇게 완주 메달을 사이 좋게 목에 걸고 자랑하는 모습까지 정말 대견하고 아름다웠습니다.

 

SC제일은행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며 나눔과 돌봄을 실천합니다!
 

 

이번 마라톤에 참여한 시각장애인 김동연씨(여, 62)는 “이번 마라톤에는 처음 참여했는데, 옆에서 말벗이 되어 주며 함께 뛰어준 파트너가 있어 한결 마음이 놓였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SC제일은행은 시각장애인도 우리와 함께 사는 이웃임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시각장애 인식개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며 나눔과 돌봄을 실천하는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할 SC제일은행의 행보에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립니다~

 


SC제일은행과 모그룹인 스탠다드차타드는 지난 2003년부터 ‘Seeing is Believing’ 캠페인을 통해 세계 전역에서 예방 가능한 실명 퇴치운동과 시각장애 인식 개선활동을 전개해 왔습니다. 특히 국내에서는 일반인들이 목소리를 기부하여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실용, 문화 오디오 콘텐츠를 개발하고 보급하는 착한도서관프로젝트를 8년 째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SC제일은행은 시각장애 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들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함께하면 더 좋다(#bettertogether)는 메시지를 더 널리 알리고자, 참여형 나눔 미디어인 ‘더착한TV’ 페이스북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프로젝트를 포함한 SC제일은행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대해 더 알아보고 싶다면, 페이스북 검색창에서 ‘더착한 TV’를 검색하세요!

함께하면 더 좋은 세상',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다양한 스토리를 소개하는 더 착한TV’ 는 

SC제일은행과 함께합니다.

지난 9월 15일 오전, 밤 사이 내린 가을 비가 그칠 때쯤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서울숲공원’ 야외무대로 사람들이 하나 둘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서울숲공원 야외 무대를 찾은 사람들, 과연 어떤 사람들일까요?

 

어림 짐작해도 수 백 명은 되는 듯 한데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이른 오전부터 공원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금부터 공개합니다!


은행이 함께하는 ‘공원의 친구되는 날’

 

서울숲공원을 찾은 약 600여 명의 사람들은 바로 은행 직원들과 그의 가족들!
지난 9월 15일은 바로 은행연합회와 전국 22개 은행 직원들이 함께 모여 공원 가꾸기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공원의 친구되는 날’이었습니다.

은행 직원 및 가족 자원봉사자 600여 명이 함께 하는

‘공원의 친구되는 날’

 

‘공원의 친구되는 날’이란?
환경 보호를 위한 깨끗하고 건강한 공원 가꾸기 캠페인으로, 은행연합회와 22개의 후원 은행이 함께하는 은행권 공동 사회공헌 활동입니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약 3,000여 명의 은행 임직원과 가족이 다양한 공원 정화 활동에 참여해 일반 시민들의 관심 및 참여 확산을 독려했고, 이뿐만 아니라 은행들은 매칭 그랜트(시민이 공원 봉사를 하면 1시간 당 1만원으로 환산해 전국 6개 지역 공원 환경 정화 비용으로 기부)를 통해 약 3억 7천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올해로 4회를 맞은 ‘공원의 친구되는 날’에 SC제일은행 직원 봉사자와 가족 70여 명도 함께 했는데요. 그 현장을 사진으로 소개해드립니다!


SC제일은행 직원과 가족들이 ‘공원의 친구되는 날’

 활동 인솔자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있는 SC제일은행 직원 및 가족 봉사자들’

 

봉사활동 시작 전 준비 운동을 마친 직원 및 가족들은 조를 나누어 활동 인솔자 선생님을 따라 각 활동지로 이동했습니다. 장비 사용법과 유의사항에 대해 귀담아 듣고 있는 모습 보이시나요?


본격적으로 공원 환경 정화에 나선 직원과 그의 가족들. 어떤 활동을 했는지 사진으로 만나보시죠!


뿌리 깊은 나무 – 수목 뿌리 부분의 퉁기 향상을 위해 잡초를 제거하고 비료 주기

 

동료, 가족과 함께 하는 즐거운 공원 가꾸기 현장


돌멩이의 목욕 시간 – 수로 내 이끼와 수생 부유물 제거하기

 

 동료들과 함께 돌멩이 사이사이 이끼를 제거하고 있는 직원들


잔디야 쑥쑥 자라라 – 정원 내 잡초 뽑기 및 비료 주기

 

 “땀을 흘려도 함께 하니 더 즐거워요!”


단체사진 촬영을 끝으로, 함께해서 더 즐거운 ‘공원의 친구되는 날’ 봉사활동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SC제일은행이 공원의 친구되는 날!


 ‘공원의 친구되는 날’에 참여한 직원들의 참여 소감을 들어볼까요?

 

 

금호동지점 박석휘 팀장(좌): 남편, 중학생 아들과 함께 참여했는데요. 아이에게 말로 ‘봉사’나 ‘나눔’에 대해 설명하고 가르쳐주는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살아있는 교육이 되는 것 같아요.


고객컨택센터 송미경 계장: 봉사활동은 제 생활을 되돌아 보게끔 하는 매개체인 것 같습니다. 굉장히 보람 있는 일이고, 평일에 업무를 할 때 힘을 주기도 해요!


기업금융운영센터 윤영일 대리: 가족과 함께, 동료와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더 의미 있었습니다.


SC제일은행은 #함께하면 더 좋다(#bettertogether)는 메시지를 더 널리 알리고자, 참여형 나눔 미디어인 ‘더착한TV’ 페이스북 채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착한도서관프로젝트를 포함한 SC제일은행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대해 더 알아보고 싶다면, 페이스북 검색창에서 ‘더착한 TV’를 검색하세요!

 

함께하면 더 좋은 세상',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다양한 스토리를 소개하는 더 착한TV’ 는 

SC제일은행과 함께합니다.